중앙약심, 한국얀센 '얀센주' 코로나19 예방효과 인정
상태바
중앙약심, 한국얀센 '얀센주' 코로나19 예방효과 인정
  • 박주범
  • 승인 2021.04.0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저처(이하 식약처)는 한국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얀센주’의 안전성과 효과성 등에 대해 자문하고자 ‘중앙약사심의위원회’ 회의를 지난 1일 충북 오송 식약처 본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생물의약품분과위원회 상임위원 13인, 검증 자문단 3인, 대한의사협회 추천 전문가 1인 등 외부 전문가 17인과 식약처 내부 ‘코로나19 위기대응 지원본부’ 백신심사반의 총괄검토팀, 임상심사팀, 품질심사팀 등 8인이 참석했다.

중앙약사심의위원회는 한국얀센의 얀센주 품목허가 신청을 위해 제출된 자료를 통해 이 약의 안전성·효과성 인정 여부를 논의한 결과, 국내 코로나19 예방 목적의 필요성이 인정되며, 자문 결과를 종합할 때 품목허가할 수 있을 것으로 자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의 예방효과에 대해 제출된 자료에서 18세 이상 1회 투여 14일 후와 28일 후 효과가 확인되었으므로, 허가를 위한 예방효과는 인정가능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더불어 장기 유효성에 관한 자료를 추적 관찰할 것을 권고했다. 결과적으로 한국얀센의 얀센주를 품목허가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식약처는 "최종 점검에 필요한 추가 제출자료를 검토한 후 ‘최종점검위원회’를 개최하여 허가 여부를 최종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