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관, 포워더들과 '실화주 성실신고' 간담회 가져..."불법 엄정 대처"
상태바
인천세관, 포워더들과 '실화주 성실신고' 간담회 가져..."불법 엄정 대처"
  • 박주범
  • 승인 2021.04.0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본부세관은 6일 인천항 화물운송주선업자(이하 ‘포워더’) 7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혼재화물(이하 ‘LCL화물’)에 대한 '실화주 성실신고 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LCL(Less than Container Load)은 1인 화주로 컨테이너를 채울 수 없어 여러 화주의 물량을 같이 싣게 되는 컨테이너 화물을 뜻한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일부 포워더들이 명의위장 업체를 내세워, 국민건강 위해물품을 밀반입하거나 저가로 수입신고하여 탈세하는 등 정상 수입업체와의 공정경쟁을 저해하고 위법행위를 함으로써 인천항의 통관질서를 문란하게 하고 있는 상황을 설명했다. 불법적인 행태를 근절하기 위해 관련 업계가 실제 화주에 대한 정보를 정확히 제공하여 수입신고하는 등 자율적으로 법규 준수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일부 포워더들의 불법행위로 성실히 신고하는 선량한 포워더들까지 불법적인 이미지로 비춰지는 것이 안타깝고, 불법‧부정행위를 통해 공정무역을 저해하고 통관질서를 문란하게 하는 포워더들은 엄중히 단속하여 달라”고 요청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