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노원 세 모녀 살해 피의자' 김태현 사이코패스 검사
상태바
경찰, '노원 세 모녀 살해 피의자' 김태현 사이코패스 검사
  • 김상록
  • 승인 2021.04.1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경찰이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25)의 사이코패스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범죄분석관(프로파일러) 4명이 김 씨를 조사하며 얻은 진술과 그의 범행 방식 등을 토대로 사이코패스 성향을 분석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프로파일러들이 김태현이 사이코패스에 해당하는지 평가해 분석 보고서를 작성할 것"이라며 "살인범이라고 무조건 사이코패스라고 단정할 수는 없어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했다.

사회적 인격 장애증을 앓는 사람으로 해석되는 사이코패스는 '묻지마 살인' 사건이 발생하면 자주 등장하는 용어다. 경찰은 사이코패스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체크리스트(PCL-R)를 갖고 있다.

총 20개 문항으로 이뤄진 이 리스트는 사이코패스의 본성인 죄책감·후회·공감 부족, 냉담함, 충동성, 무책임성을 평가하는 데 활용된다. 문항당 0∼2점으로, 총점은 0∼40점이다. 총점이 25점 이상이면 사이코패스로 분류된다.

아동 성범죄자인 조두순은 29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연쇄살인범 강호순·이춘재 등도 전형적인 사이코패스라는 평가를 받았다.

경찰은 김태현의 사이코패스 분석 결과를 검찰에도 제공하기로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