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퇴출 요구 국민청원 사흘만에 13만명 동의
상태바
김어준 퇴출 요구 국민청원 사흘만에 13만명 동의
  • 김상록
  • 승인 2021.04.1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편향 논란을 빚는 방송인 김어준을 TBS 교통방송에서 퇴출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 사흘 만에 13만명의 동의를 받았다.

지난 9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김어준 편파 정치방송인 교통방송에서 퇴출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서울시 교통방송은 서울시의 교통흐름을 실시간 파악해 혼란을 막고자 하는 것"이라며 "김어준은 대놓고 특정 정당만 지지하며 선거나 정치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통방송이 특정정당을 지지하는 정치방송이 된 지 오래됐다. 교통방송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했다.

또 "국민의 분노로 김어준을 교체하자는 여론이 들끓자 김어준은 차별이라며 맞대응을 하고 있다"며 "교통방송이 특정정당 지지하는 정치방송이 된 지 오래이건만 변질된 교통방송을 바로잡자는 것이 차별인가"라고 반문했다.

김어준은 2016년 9월부터 TBS에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이라는 시사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7일 실시한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익명 제보자 5명을 연달아 내보내며 정치 편향 논란이 더욱 커졌다.

당시 국민의힘은 "여당이 불리한 이슈에는 ‘여당 해명방송’으로, 야당을 공격하는 이슈에는 ‘네거티브 특집방송’으로 쓰이는 방송"이라고 지적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김어준이 본래 기능인 교통 정보 전달에 집중하도록 요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