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직원 학자금대출 상환금 지원..."사회 첫 걸음은 가볍게"
상태바
엔씨, 직원 학자금대출 상환금 지원..."사회 첫 걸음은 가볍게"
  • 박주범
  • 승인 2021.04.1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 석사 등록금 등 학자금 대출 상환 지원
최대 1천5백만원 지원, 신입공채 및 경력 2년 미만

엔씨소프트가 사회초년생 직원들의 학자금 대출 상환 부담을 함께 나눈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가 직원들의 대학 학자금 대출 상환을 지원하는 포스트 장학금 제도를 확대 개편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제도는 회사가 직원들의 재학시절 학자금 대출 상환을 지원하는 사후 장학금 개념의 특별 복지 제도다. 

엔씨는 2017년부터 공채로 입사한 신입사원의 학부 등록금 대출 상환을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해왔다. 올해는 지원금을 최대 1500만원으로 늘렸다. 우수 인재 영입 취지를 강화하고자 학부 등록금은 물론 석사 등록금 대출 상환도 지원한다. 대상자도 공채 신입사원과 경력 2년 미만의 정규직 수시 입사자로 확대했다.

엔씨 구현범 최고인사책임자는 “포스트 장학금 제도는 우리 사회 청년 학생들의 고충과 어려움에 공감하고 함께 해결해 가고자 하는 취지에서 고안한 제도”라며 “청년 사우들이 가볍고 당당하게 사회 첫 걸음을 내디딜 수 있도록 마련한 엔씨 고유의 복지 제도”라고 말했다. 엔씨는 최근 신입사원 시작 연봉을 개발 직군 5500만원, 비개발 직군 4700만원으로 결정한 바 있다.

한편 엔씨는 오는 22일부터 2021년 하계 인턴사원을 모집할 예정이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