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볶음탕 끓여 먹었는데 식중독?
상태바
닭볶음탕 끓여 먹었는데 식중독?
  • 박주범
  • 승인 2021.04.1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현장에 배달된 점심을 먹고 식중독 환자 89명이 발생한 적이 있었다. 식당에서 오전에 조리하여 뜨거운 밥과 국, 닭볶음탕을 5인분씩 보온박스에 함께 담아 두었다가 공사 현장에 점심으로 배달한 것인데, 이를 취식 후 식중독이 발생한 것이다. 관계기관은 대량 조리된 닭볶음탕 속에 있던 '퍼프린젠스균'으로 인한 식중독으로 추정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끓였던 음식이라도 실온에 방치할 경우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이하 퍼프린젠스)이 발생할 수 있다며 일교차가 큰 봄철에 특히 주의해야 당부했다.

퍼프린젠스 식중독의 발생 현황을 보면 최근 5년 간 총 46건의 식중독 사고로 1584명의 환자가 발생하였고, 봄철 3~5월에만 24건(52%), 771명(49%)이 집중 발생했다.

발생 장소는 음식점이 총 27건, 1038명으로 가장 많았고, 업체 등의 집단급식소에서 6건, 287명, 학교 집단급식소에서 5건, 139명, 기타 장소가 8건, 120명으로 나타났다.

발생 원인은 돼지고기 등 육류 음식으로 인한 식중독이 6건, 597명으로 가장 많았고, 도시락 등 복합조리 식품이 4건, 316명, 곡류가 2건, 31명, 채소류가 2건, 26명이었다.
 
이 식중독균은 공기가 없는 조건에서 잘 자라며 열에 강해 충분히 끓인 음식이라도 다시 증식하는 특성을 갖고 있다. 
 
식약처는 "봄철에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특히 많은 이유는 기온이 낮은 아침이나 저녁에 조리 후 기온이 올라가는 낮까지 실온에 그대로 방치하는 등 주의를 기울이지 못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사진=픽사베이, 식약처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