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갑질' 고덕동 아파트, 오늘부터 개별배송 중단
상태바
'택배갑질' 고덕동 아파트, 오늘부터 개별배송 중단
  • 김상록
  • 승인 2021.04.14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단지 내 택배 차량 출입을 막은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있는 A 아파트의 택배 개별 배송이 14일부터 중단된다.

택배노조는 전날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 대화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으나 아무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라며 개별 배송을 중단하고 14일부터 택배물품을 입구까지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택배사는 아파트의 일방적 결정으로 택배 배송 서비스 제공에 문제가 생기고 소속 노동자들이 부당한 갑질을 당하고 있는데도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택배사는 지금이라도 해당 아파트에 대해 택배 접수를 중단하고 관련 대책을 마련해야 하며 정부 또한 중재를 위한 노력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A 아파트는 지난 1일부터 안전사고와 시설물 훼손 우려 등을 이유로 택배차량의 지상도로 운행을 막았다.

이 과정에서 일부 입주민이 택배기사를 조롱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한 입주민은 메신저 대화방에서 "이 아파트를 택배 불가지역으로 정하면 누가 손해냐"며 "우리 손해보다 택배사가 엄청 타격일듯한데 배부른 멍청이들 같다"고 비꼬았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