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화성휴게소 ‘초고속 전기차 충전서비스 E-pit’ 설치...이동 거점 중심으로 장거리 여행 불편 해소
상태바
현대차, 화성휴게소 ‘초고속 전기차 충전서비스 E-pit’ 설치...이동 거점 중심으로 장거리 여행 불편 해소
  • 민병권
  • 승인 2021.04.15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고속도로 휴게소 등 이동 거점을 중심으로 초급속 충전기를 설치해 장거리 여행의 불편을 줄이겠다”고 최근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서해안고속도로 화성휴게소에서 개최한 현대차 ‘초고속 전기차 충전서비스 E-pit 개소식’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서해안고속도로 화성휴게소 E.pit 초고속 전기충전소 개소식

E-pit서비스는 모터스포츠 레이싱에서 급유, 타이어 교체 등을 위해 정차하는 pit-stop의 개념에서 유래했다.

이날 개소식은 지난 2월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 발표 이후 본격적인 전기차 보급에 맞춰 초급속 충전기 본격적인 구축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박 차관은 “초급속 충전기와 관련된 국제표준 제정 논의에 적극 참여하고 국제표준 정립에 맞춰 국내 KC안전 인증 대상의 범위를 확대해 초급속 충전기의 시장 출시를 지원하겠다”며 “초급속 충전기 핵심부품 국산화에 대한 연구개발(R&D)을 차질 없이 수행해 국산화율을 개선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산업부는 민간충전사업자들의 수요를 반영해 올해부터 민간충전 사업자의 충전기 보급 지원사업의 범위를 확대했다. 

민간충전사업자에게 구축비용의 최대 50%를 지원해주는 ‘전기차 충전 서비스산업 육성 사업’의 대상을 기존 200kW에서 300kW이상까지 확대함으로써, 초급속 충전인프라 확산과 더불어 다양한 용량의 충전형태 지원을 통해 민간주도의 전기차 충전인프라 보급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