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5인 이상 모임금지 완화 검토
상태바
부산시, 5인 이상 모임금지 완화 검토
  • 김상록
  • 승인 2021.04.15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가 점심시간에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부산시는 15일 부산시청에서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처음 열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비상경제대책회의는 방역, 경제, 복지 등 주요 이슈 관련 현장 관계자와 전문가가 함께 참여해 신속하고 실효성 있는 코로나 대응책 마련을 위한 것으로, 매주 박형준 부산시장이 직접 회의를 주재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시는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일괄 적용하는 대신 같은 일행의 경우, 테이블 이격·칸막이 설치·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시 예외를 적용하는 방안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하기로 했다.

이날 0시 기준 부산시 확진자는 54명이다. 지난 1주일 간(9일~15일) 확진자 발생 추이는 '50→56→44→46→39→48→54명'으로 40~50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부산과 울산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황"이라며 "만약 부산시라든지 특정 지자체가 어떤 조치를 위할 때는 중대본 회의를 통해서 충분히 조율되고 합의되는 조치를 취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