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불가리스 코로나 예방' 셀프 발표한 남양유업 고발
상태바
식약처, '불가리스 코로나 예방' 셀프 발표한 남양유업 고발
  • 김상록
  • 승인 2021.04.15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남양유업을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행정처분 및 고발조치를 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남양유업은 발효유 제품 '불가리스'로 코로나를 예방할 수 있다고 발표했으나, 질병관리청을 비롯한 전문가들은 효과가 없다며 반박했다.

식약처는 이날 "긴급 현장조사를 통해 남양유업이 해당 연구 및 심포지엄 개최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점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지난 9일 남양유업 홍보전략실은 '불가리스, 감기 인플루엔자(H1N1) 및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과 확인 등'의 문구를 담은 홍보지를 30개 언론사에 배포하여 심포지엄 참석을 요청했다.

이후 13일 심포지엄에 참석한 29개 언론사 등을 대상으로 동물시험이나 임상시험 등을 거치지 않은 채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음을 국내 최초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식약처는 "해당 연구에 사용된 불가리스 제품, 남양유업이 지원한 연구비 및 심포지엄 임차료 지급 등 심포지엄의 연구 발표 내용과 남양유업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순수 학술 목적을 넘어 사실상 불가리스 제품에 대한 홍보를 한 것으로 '식품표시광고법' 제8조 위반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식품은 의약품이 아니므로 질병의 예방, 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 행위는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 이러한 허위‧과장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앞으로도 건전한 식품 거래질서를 훼손하고 소비자를 기만하는 부당 광고 행위는 적극 차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