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백신 다른나라 줄만큼 충분하지 않아"
상태바
바이든 "백신 다른나라 줄만큼 충분하지 않아"
  • 김상록
  • 승인 2021.04.22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 CHOSUN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다른 나라에 보낼 만큼 충분하지 않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코로나19 연설 직후 백신의 해외 공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지금 해외로 그것을 보내는 걸 확신할 만큼 충분히 가지고 있지 않지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사용하지 않는 백신중 일부를 어떻게 할 것인지 살펴보고 있다"며 "우리가 백신을 보내도 안전한지 확실히 해야 한다. 우리는 세계 각국에 가치가 있고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통화한 사실을 언급하며 "우리는 거기에 조금 도움을 줬다. 좀 더 도우려 노력할 것"이라며 "하지만 중미 등 우리가 도울 수 있다고 확신하는 다른 나라들도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일 국회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백신을 지원받고 나중에 갚는 개념인 '백신 스와프'를 미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후 21일 "미국이 백신 비축분에 아직 여유가 없다는 입장을 우리 측에 설명했다"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