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필립모리스 백영재 대표 "'담배연기 없는 미래' 실천이 ESG 경영"
상태바
한국필립모리스 백영재 대표 "'담배연기 없는 미래' 실천이 ESG 경영"
  • 김상록
  • 승인 2021.04.2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한국필립모리스㈜(대표이사 백영재)가 4월 과학의 달을 맞아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실질적인 성과를 내는 ESG (환경·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한국필립모리스는 성인 흡연자들에게 과학에 기반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비연소 제품이라는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과학기술과 엄정한 연구, 검증된 사실을 바탕으로 하는 과학 커뮤니케이션에도 더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또 "'담배연기 없는 미래'를 실천하면서 환경과 공중보건 개선에 힘쓰는 것이 글로벌 담배회사가 실천할 수 있는 최고의 ESG 경영"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비연소 제품을 통해 공중보건을 개선하고, 보다 나은 환경과 사회를 만들겠다는 '담배연기 없는 미래' 비전은 ESG 경영과 밀접하다. 앙드레 칼란조풀로스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 회장은 "적절한 규제와 이해 관계자들의 노력이 동반되는 시장에서는 10~15년 안에 일반담배가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 R&D센터

한편, 한국필립모리스는 20여년 넘게 환경 분야에서 꾸준한 활동을 이어왔다. 국내 대표적인 환경 보호 캠페인인 '바다사랑 캠페인'을 1998년부터 2019년까지 21년간 매년 여름 전국 6개의 해수욕장에서 실시했다. 해양 쓰레기 문제를 널리 알리고, 지속가능한 생태계 마련을 위해 실시해온 환경인식 개선 캠페인이다.

코로나 여파로 지난해와 올해는 환경 캠페인을 제주 지역에서 실시했다. 사단법인 제주올레와 ‘나·꽁·치(나부터 꽁초를 치우자)’ 캠페인을 전개하며 관광지나 올레길 주변에 버려진 담배꽁초를 수거하는 활동을 진행했다. 또 성인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지구는 재떨이가 아니다'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담배 꽁초가 함부로 버려지는 문제의 심각성을 알렸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