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건희 유족, 상속세 12조 납부…의료 공헌·미술품 기증
상태바
고 이건희 유족, 상속세 12조 납부…의료 공헌·미술품 기증
  • 김상록
  • 승인 2021.04.2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이 12조원 이상의 상속세를 납부한다. 아울러 소아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1조원을 사회에 기부하기로 했으며 '이건희 컬렉션'으로 불린 2만3000점에 달하는 미술품은 국가 미술관 등에 기증한다.

28일 삼성 일가는 이 회장의 유산에 대한 상속세 규모와 상속 방법 등을 발표하면서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유족들은 이 회장이 남긴 삼성생명,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 계열사 지분과 부동산 등 전체 유산의 절반이 넘는 12조원 이상을 상속세로 납부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정부의 상속세 세입 규모의 3~4배 수준에 달하는 금액이다.

유족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통해 올해 4월부터 5년간 6차례에 걸쳐 상속세를 분납하기로 했다.

또 감염병에 대응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 700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5000억원은 한국 최초의 감염병 전문병원인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에 사용될 예정이다.

2000억원은 질병관리청 산하 국립감염병연구소의 최첨단 연구소 건축 및 필요 설비 구축, 감염병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제반 연구 지원 등 감염병 대응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쓰인다.

삼성은 "기부금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출연된 후, 관련 기관들이 협의해 감염병전문병원과 연구소의 건립 및 운영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보 등 지정문화재가 다수 포함된 이 회장 소유의 고미술품과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작가 근대미술 작품 등은 국립기관에 기증된다.

삼성은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국보 216호)', 단원 김홍도의 '추성부도'(보물 1393호)등 지정문화재 60건(국보 14건, 보물 46건)과 문화재, 유물·고서·고지도 등 개인 소장 고미술품 2만1600여점은 국립박물관에 기증한다.

김환기 화가의 '여인들과 항아리', 이중섭의 '황소' 등 근대 미술품 1600여점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된다. 모네, 호안 미로, 살바도르 달리, 샤갈, 피카소 등 유명 서양 미술 작품도 국립현대미술관으로 넘어간다.

이 회장은 평소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사회가 우리에게 기대하고 있는 이상으로 봉사와 헌신을 적극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인류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은 기업의 사명", "문화유산을 모으고 보존하는 일은 인류 문화의 미래를 위한 시대적 의무"라고 강조하며 삼성의 각종 사회공헌 사업을 주도했다. 유족들은 생전 이 회장의 뜻에 따라 다양한 사회환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 상속세 납부와 사회환원 계획은 갑자기 결정된 게 아니라 그동안 면면히 이어져온 정신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