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국민맥주' 카스, 1분기 가정시장 1위 지켜
상태바
오비맥주, '국민맥주' 카스, 1분기 가정시장 1위 지켜
  • 황찬교
  • 승인 2021.04.2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와 대표 제품 카스가 2021년 1분기에도 국내 맥주 가정시장에서 확고한 1위 자리를 지켰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2021년 1분기 가정용 맥주시장 판매량에서 약 52% 점유율로 제조사 중 1위를 차지했다. 브랜드 순위에서는 '국민맥주' 카스 프레시가 약 38%의 점유율을 기록, 2위 브랜드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보이며 굳건히 1위를 자리를 유지했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인해 여전히 유흥·외식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2021년 1분기 주류시장 역시 '홈술'과 '가정시장'을 중심으로 성장했다. 2021년 1분기 맥주 가정시장 판매량 Top 10에는 카스 프레시 외에도 카스 라이트, 버드와이저, 스텔라 아르투아 등 총 4개의 오비맥주 브랜드가 포진해 있다.

국산맥주, 수입맥주, 수제맥주 등 수백여 종 이상의 맥주가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가정시장은 맥주 시장 판도를 가늠하는 데 있어 어느때보다 의미가 크다. 코로나가 소비자 트렌드를 바꾸기 시작한 2020년을 기점으로 맥주 시장에서 홈술과 가정시장의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오비맥주는 최근 디자인뿐 아니라 원재료, 공법 등 맥주 제품을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에 혁신적 변화를 도입한 '올 뉴 카스'를 선보였다. 새로워진 '올 뉴 카스'는 지난 3월 말부터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서 판매가 시작됐고, 4월 중순 이후부터 전국으로 확대되고 있다. 또한 국내산 고품질 쌀을 함유해 상쾌한 풍미를 자아내는 '한맥'과 시트러스 허브향을 담은 '호가든 보타닉'을 출시하는 등 2021년 상반기에도 다양한 이노베이션으로 시장을 이끌고 있다.

오비맥주는 맥주업계 최초로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을 통해 '오비라거 랄라베어 굿즈'를 선보였고, 스마트오더 전용 '버드와이저 알루미늄 패키지'를 출시하는 등 2분기에도 가정시장에서 우위를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소비자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사진=오비맥주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