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본점 신선매장 감염자 속출...공지는 뒷전 [코로나19, 4일]
상태바
롯데백화점 본점 신선매장 감염자 속출...공지는 뒷전 [코로나19, 4일]
  • 민병권
  • 승인 2021.05.04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저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수도권 전역에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신선매장 방문자에 대해 다음과 같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중대본】 "4.25~5.2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 1층 식품관 내 신선매장 방문자는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세요"

하지만,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 1일부터 해당 매장 직원들의 확진 사례가 계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롯데 측은 중대본이 4일 오후 긴급재난 문자를 전송할 때까지 이를 공지하지 않았다. 심지어 확진자의 감염추정 기간인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일까지의 해당 매장 방문객에 대해서도 별도의 조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롯데백화점 측은 해당 매장을 어제(3일) 폐쇄했으나, 중대본 공지 전까지도 백화점 홈페이지나 방문객에 대해 별도 공지를 하지 않았다. 백화점의 조치는 해당 매장 앞에 안내문을 붙인 것이 전부이다.

중구 보건 담당 관계자는 "이달 1일부터 해당 매장 직원들이 코로나19로 확진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중대본에서 긴급재난문자를 보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하지만 해당 매장 관련 정확한 확진자에 대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