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이재용 사면, 경제계 의견 듣고 대통령께 전달할 것"
상태바
김부겸 "이재용 사면, 경제계 의견 듣고 대통령께 전달할 것"
  • 김상록
  • 승인 2021.05.06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사진=SBS 캡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과 관련해 "취임하면 경제계를 만나 그분들이 갖고 있는 상황을 잘 정리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재용씨 문제는 앞으로 미래 먹거리의 핵심 키인 반도체 문제가 글로벌 밸류 체인 내에서 대한민국 내에서 경쟁력 있는 삼성 그룹에 대한 배려조치 있어야 한다는 얘기가 여기저기 나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 부회장이 사면되면 이건희 회장에 이은 '세습사면'이 돼 헌법정신에 위배되는 것 아니냐는 이은주 정의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충분히 우려하는 바가 무엇인지 알겠다"며 "다만 아까 말한 사면권은 대통령에게만 주어진 고유의 권한"이라고 강조했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은) 전직 두 (이명박·박근혜) 대통령 장기간 영어 생활, 유죄 확정에 대해 신년 기자회견에서 안타깝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어떤 형태로든지 국민 통합이라든지 국민들이 전직 두 대통령의 일들에 대해 마음으로 용서됐는지를 판단하시겠다는 취지로 말씀하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이 부회장의 사면 여부에 대해 '검토하고 있지 않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고 있다.

김상록 기자@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