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총리? 바이든 대통령, 또 말실수
상태바
문재인 총리? 바이든 대통령, 또 말실수
  • 김상록
  • 승인 2021.05.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을 '총리(Prime Minister)'로 부르는 말 실수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한미정상회담 직전 백악관에서 한국전쟁 영웅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에게 미국 최고의 영예인 명예훈장을 수여하는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문 대통령도 참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 말미에 "한국은 종종 잊혀진 전쟁이라고 불리지만 퍼켓과 함께 싸운 이들은 그의 용맹함을 절대 잊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의 총리(Prime Minister)가 이 행사를 위해 여기 있다는 사실이 증명하듯 한국 국민도 잊지 않는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종종 호칭을 잘못하거나 말실수를 해 구설수에 오른 적이 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휴전을 환영하는 연설을 하면서 벤야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대통령(President)’이라고 불렀다. 또 지난달 백악관에서 한 러시아 정책 관련 기자회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성(姓)인 푸틴을 ‘클루틴’이라고 했다가 ‘푸틴’으로 정정하기도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