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연구소 연구원, 2019년 11월 코로나 유사 증세로 치료
상태바
中 우한연구소 연구원, 2019년 11월 코로나 유사 증세로 치료
  • 김상록
  • 승인 2021.05.2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지난 2019년 11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 바이러스연구소(WIV) 연구원들이 고열 등 코로나19 감염 증상과 유사한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각) 미국 정보기관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이번 보고서에는 당시 증상을 보인 연구원 수, 질병 시기, 병원 방문 사실 등의 정보가 담겼다.

WSJ는 "코로나19가 일반 독감 증세와 비슷한 면이 있지만 바이러스를 연구하는 같은 팀 연구원들이 코로나19의 존재가 드러나기 전, 동시에 비슷한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는 건 중대한 의미가 있다"고 했다. 코로나19는 2019년 12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최초 발생했다고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월 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은 우한 현지 조사를 마친 뒤 WIV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을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결론을 내렸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가 연구소에서 유출됐다는 내용에 대해 거듭 부인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병이 2019년 12월 8일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