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까지 번진 남혐 논란…카카오뱅크도 '그 손가락' 썼다
상태바
금융까지 번진 남혐 논란…카카오뱅크도 '그 손가락' 썼다
  • 김상록
  • 승인 2021.05.27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뱅크가 남성 혐오로 의심받는 표현을 광고 이미지에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카카오뱅크가 최근 공개한 금융상품, 고객자문단 모집 안내 게시물에 따르면 남성 혐오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주로 쓰이는 엄지와 집게 손가락을 모은 손 모양이 다수 발견됐다. 이 표현은 남성의 성기가 작다며 비하할 때 사용된다.

일러스트 속 여성 캐릭터는 한쪽 손에 핸드폰을 들었고, 다른 한 손으로는 엄지와 집게 손가락을 모으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다른 여성 캐릭터는 안경테를 엄지와 검지를 모은 채 만지고 있다.

이달 초 편의점 GS25의 홍보 포스터에서 남성 혐오 표현을 썼다는 논란이 불거진 뒤, BBQ, 교촌치킨, 세븐일레븐, CU 등 다수의 식품·유통업계가 '남혐'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평택시, 국방부 등에서도 남성 혐오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젠더 이슈가 많은 이들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