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켜주는 회장님 있어" 김용호, 조여정 사생활 의혹 제기
상태바
"지켜주는 회장님 있어" 김용호, 조여정 사생활 의혹 제기
  • 김상록
  • 승인 2021.06.07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조여정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조여정 인스타그램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김용호 부장이 배우 조여정의 사생활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연예부 기자 출신 김 부장은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예슬+조여정 지켜주는 회장님!'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배우 조여정은 존중하지만 인간 조여정의 삶은 문제가 있었다. 조여정을 둘러싼 환경이 굉장히 문제가 있다"고 했다.

이어 "2013년 한 연예 기획사 대표가 여자 연예인을 데리고 마카오 원정 도박에 다녀왔다. 내가 직접 확인했다. 카지노 출입 기록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예슬과 조여정을 지켜주는 사람은 A 모 회장이다. 취재한 내용이 여럿 있다. 오늘은 여기까지만 하겠다"며 추후 폭로를 예고했다.

앞서 '가로세로연구소'는 한예슬 남자친구의 과거 유흥업소 접대부 출신 의혹, 전지현 이혼설, 김준희 남편의 정체 등 여자 연예인들의 사생활 관련 의혹을 잇따라 제기하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