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인수 2파전 '쌍방울 vs 성정' 좁혀져...오는 21일 최종 인수자 결정
상태바
이스타항공 인수 2파전 '쌍방울 vs 성정' 좁혀져...오는 21일 최종 인수자 결정
  • 민병권
  • 승인 2021.06.15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생절차가 진행 중인 이스타항공 인수가 하림의 입찰 포기로 쌍방울그룹과 우선매각협상자인 성정의 2파전으로 좁혀졌다.  

업계에 따르면, 쌍방울그룹은 14일 오후 3시까지 진행된 이스타항공 본입찰에 단독으로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지난달까지 인수의향서(LOI)를 접수한 기업은 쌍방울을 포함해 10여 곳이었으나, 예비실사 후 본입찰까지 참여한 업체는 쌍방울 단 한 곳으로 압축됐다.

유력한 인수 후보자로 관심을 모았던 하림 역시 인수의향서 접수를 포기했다. 앞서 한국면세뉴스는 하림의 충분한 인수자금 여력에도 불구하고 인수를 포기한 배경을 보도한 바 있다. 2500억원의 부채와 당장 수익을 내기 힘든 점 등이 하림 인수 포기 배경의 주요한 쟁점이었다. 

투자업계가 본 이스타항공의 적정 가치는 약 10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쌍방울의 인수 제시 가격도 이와 비슷한 수준이거나 약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이스타항공과 800억원의 예비 인수계약을 체결한 성정이 추가 자금을 동원할지 여부에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법원은 쌍방울이 제시한 인수가격과 비슷한 자금이 결정되도록 성정에 2~3일간 기한을 준 뒤 오는 21일 최종 인수자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번 항공사 인수를 두고 주목을 받은 업체는 성정이다. 

성정은 과거 티웨이항공의 전신인 한성항공 인수전 때도 입찰에 참여한 전력이 있다. 그만큼 항공업계 진출에 많은 관심을 쏟고 있는 회사란 평가다. 하지만 성정의 매출과 자산규모를 고려했을 때 이번 이스타항공 인수 참여는 무리한 행보가 아니냐는 업계의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인수와 관련한 업계 관계자는 "당장 현금 동원력이 있는 성정이 추가 인수가격을 제시한다 해도 중장기적인 측면에서는 쌍방울의 최종 인수가 가능성이 더 높다"며, "쌍방울은 이미 입찰 참여에 앞서서 김정식 전 이스타항공 대표를 추진위원장으로 두고 인수 전반을 진행해 왔다"고 전했다.

사진=이스타항공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