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장관 “감염 재생산 1.02…방심하면 언제든지 확산”
상태바
권덕철 장관 “감염 재생산 1.02…방심하면 언제든지 확산”
  • 박홍규
  • 승인 2021.06.15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1차 누적 접종자가 이르면 15일 13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중대본 회의에서 “오늘 0시 기준으로 1차 접종자 수는 1256만여명으로, 전 국민의 24.5%가 1차 접종을 했다”며 “이르면 오늘, 늦어도 내일 중에는 1차 접종자가 13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6월 말까지 달성하고자 한 목표였으나 그 시기가 2주 정도 앞당겨지는 것이다.

권 1차장은 “나와 가족, 그리고 우리 모두를 코로나19로부터 지켜내고 일상을 조속히 회복하겠다는 국민 여러분의 염원이 만들어 가고 있는 뜻깊은 결과”라며 “예방접종이 예정되어있는 분들은 예약된 날짜에 접종받아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현재 60~74세 고령층에 대한 예방 접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날부터는 30세 미만 소방관, 경찰관 등 사회필수요원 20여만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권 1차장은 “지난 4주간 위중증 환자는 150명대를 유지하고 있고, 사망 환자는 30명대에서 10명대 초반으로 감소했다”며 “이는 코로나19의 위험도가 점차 낮아지고 있다는 의미로,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여전히 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권 1차장은 “국내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한 달간 일평균 500명대로 작지 않은 규모이고, 감소 추세였던 감염 재생산지수도 지난주 1.02를 기록하며 다시 1을 넘어섰다”며 “사업장과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고 변이 바이러스 또한 방역을 위협하고 있어 자칫 방심하면 코로나19가 언제든지 확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오늘 7월 예정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방안에 대해서 논의한다. 권 1차장은 “정부는 그동안 합리적 거리두기 개편방안 마련을 위해 전문가, 자영업·소상공인 단체와 함께 릴레이 간담회, 토론회 등을 개최해왔다”며 “거리두기 개편의 핵심 방향은 자율성과 책임성의 가치에 기반해 강제적 규제는 최소화하되, 지방자치단체의 자율과 개인 방역 활동은 강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예방접종 상황, 방역과 의료역량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합리적이고 지속 가능한 개편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