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이베이 품었다...업계, "배송 승패가 시너지 결과물"
상태바
신세계, 이베이 품었다...업계, "배송 승패가 시너지 결과물"
  • 박주범
  • 승인 2021.06.2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마가 아니라 얼마짜리로 만들 수 있느냐"가 기준
신세계 사업구조, ‘온라인과 디지털’로 180도 대전환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미국 이베이 본사와 이베이코리아 지분 양수도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4일 공식 발표했다. 인수가는 3.4조 원으로 인수할 지분은 80.01%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날 발표에서 미래 유통은 온라인 강자만이 살아남을 것이며, 이번 인수는 단순히 기업을 사는 것이 아니라 시간과 기회를 사는 딜이라고 해석했다.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반드시 이긴다는 근성을 임직원들에게 주문한 것에서 볼 수 있듯이 평소 '얼마가 아니라 얼마짜리로 만들 수 있느냐가 의사결정의 기준'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신세계는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통해 온오프라인 유통업계에서 확고한 통합 1위 사업자가 될 전망이다. 인수 후 이마트의 온라인 비중이 자연스럽게 50%에 달하게 되며, 이는 미래 사업의 중심축이 온라인과 디지털로 대전환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 강희석 대표는 “이베이코리아 인수는 온라인이 아니라 유통판 전체를 재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이마트 입장에서는 이베이코리아의 셀러들을 고려하면 평소 엄두 내기 힘든 광범위한 상품 소싱 문제는 해결된 셈"이라며, "양사의 오프라인 물류 시스템을 통해 기존 배송강자들과의 경쟁에서의 승패가 바로 인수 시너지의 결과물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