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내 기준금리 인상...취약 계층 지원은 지속
상태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연내 기준금리 인상...취약 계층 지원은 지속
  • 황찬교
  • 승인 2021.06.2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올해 안에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총재는 24일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설명회에서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통화 정책을 질서있게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연내'로 제시했다.

그동안 경기회복세가 지속되고 가계부채 급등에 따라 기준금리 인상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 총재는 "금융 불균형이 누적되고 있다. 통화정책을 조정할 필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 강조하면서도 "물가 상승 압력과 금융 불균형 때문에 금리를 올리는 것은 통화정책의 정상화이지 긴축으로 가는 건 아니"라고 설명했다.

금융시장과 증권업계는 오는 10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 총재는 아울러 "통화 정책과 재정 정책 운영이 반드시 같은 방향과 비슷한 강도로 운영되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금리가 인상되더라도 취약 계층 지원을 위한 재정 투입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진=mbc뉴스 캡쳐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