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잭, '화학물질 전수조사 및 DB 구축 대행 서비스' 출시...전수조사 시간 최대 80% 단축
상태바
스마트잭, '화학물질 전수조사 및 DB 구축 대행 서비스' 출시...전수조사 시간 최대 80% 단축
  • 황찬교
  • 승인 2021.06.2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AI) 기술로 국내 '연구 데이터 디지털화' 앞장 서

시약 관리 어플리케이션 '랩매니저'를 개발한 스타트업 '스마트잭'이 시약 조사 관리 비용과 시간을 대폭 줄여줄 '화학물질 전수조사 및 DB 구축 대행 서비스'를 출시하고 국내 '연구 데이터 디지털화'에 앞장선다.

'화학물질 전수조사 및 DB 구축 대행 서비스'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연구실이 보유한 화학물질의 전체 리스트를 하나의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하는 작업이다. 현재 국내 주요 정부출연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시행 중으로 일부 연구기관 전수조사에서는 조사 시간을 최대 80% 단축했다. 시약 4000여개 기준, 기존 25일에 걸쳐 기록해야 되는 양을 단 5일만에 완료했는데, 앞으로 연구소 시약 관리에 들이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단축 효과의 핵심 기술은 인공지능(AI)이다. 스마트잭의 고유 기술로, 스마트폰으로 시약의 라벨을 찍으면 AI 기술이 화학물질을 인식하고 데이터베이스에 자동 저장한다. 사진만 찍으면 시약 이름에서부터 유해화학물질 성분까지 모두 자동으로 저장돼 연구원의 업무 편의도 확보할 수 있다. 연구실 규모가 클수록 시간 및 비용 절감 효과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잭이 보유한 'AI 인식 오류 데이터 보정' 기술로 인식 오류를 5% 미만으로 개선했다. 라벨 텍스트 내 오류를 발견하고 정확한 제품명을 자동 저장해주며 자사 화학물질 DB 속 정보와 비교해 물질정보 일치여부를 판명해 보다 정확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또한 각 기관 내부 시스템과 연계가 가능한 시스템 작업을 거쳐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돕는다. 조사 시, 기관의 바코드 체계에 알맞은 라벨을 생성·부착해 작업이 이뤄지며, 이를 통해 시약의 물질정보에서부터 법령정보 등 맞춤형 데이터를 제공한다. 조사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시약 정보를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으며 유해인자 사전 파악을 통해 안전사고도 방지할 수 있다.

김건우 스마트잭 대표는 "연구실 내 중요 자산인 시약 목록을 데이터화하고 사후관리를 하는 것은 연구원의 중요 업무 중 하나인데, AI기술을 통해 이 업무를 간소화하고 디지털화 하기 위해 이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라며 "이 서비스로 인해 연구원들의 업무 생산성을 높이고 시약의 안전한 보관·관리를 통해 연구소 안전사고 방지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서비스는 지난 2020년 '연구실별 유해인자 현황조사' 국가 사업에서 먼저 사용되며 기술의 우수성과 편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시약 전수 조사는 일일이 시약 이름을 수기로 적어야 하는 탓에 연구원들의 기피 업무 중 하나로 손꼽히는데, 이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연구 데이터를 디지털화해 연구업계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사진=스마트잭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