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해수부,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 제공...코로나 방지 효과
상태바
KT-해수부,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 제공...코로나 방지 효과
  • 황찬교
  • 승인 2021.07.0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대표 구현모)가 해수부와 손잡고 여름철 해수욕장 인구를 분산하기 위해 KT의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전국 264개 해수욕장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를 통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겠다는 내용이다.

지난해에 50개 해수욕장에 한해 시범적으로 선보인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시범 서비스를 올해 전국 해수욕장으로 확대한 것이다. 해수부에선 지난해 해수욕장 내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점을 들어, 적극 행정 우수사례로 선정하기도 했다.

이 서비스는 해수욕장에서 잡히는 KT 기지국의 무선 신호 빅데이터를 실시간 수집하고, AI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실제 해수욕장에 방문한 인구를 집계한 후 혼잡도를 30분 단위로 알려준다. 해수욕장별 적정 인원 대비 인구 집계치가 100% 이하는 초록색, 100% 초과~200% 이하는 노란색, 200% 초과는 빨간색으로 혼잡도를 나타낸다.

이 서비스는 네이버 검색이나 KT의 내비게이션 서비스인 '원내비', 정부 해양관광 안내사이트인 바다여행 사이트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KT와 해양수산부는 피서객들이 전국 해수욕장의 혼잡도 여부를 사전에 확인함으로써 이용객이 많은 해수욕장 방문을 자제하고,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있는 해수욕장 내 밀접 접촉을 줄일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KT는 이러한 휴대폰 신호 빅데이터 분석을 다양한 영역에 활용하며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다. 2013년에는 서울시와 함께 공공데이터와 KT 통신데이터를 함께 분석해, 주간과 야간의 교통체증 패턴, 심야 예상 수요 등을 도출해 심야버스의 최적 노선을 추천하는 성과를 냈다. 2014년에는 조류독감 발생 빅데이터를 분석해 확산 매커니즘을 규명했으며, 그 결과 발생지역의 80% 이상을 사전에 예측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또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로밍신호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국제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을 개발하고, 전세계 통신사들의 연합을 제안해 글로벌 확산을 촉구하는 중이다.

KT AI/BigData융합사업본부 최준기 본부장은 "휴가철을 맞아 피서객들이 보다 안전한 바다여행을 할 수 있도록 KT가 빅데이터 기술을 지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KT는 국가 생활방역 대국민 서비스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실시간 인구 측위 기술을 지속 고도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KT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