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면세점, 친환경 K-브랜드 육성 나선다
상태바
현대백화점면세점, 친환경 K-브랜드 육성 나선다
  • 김상록
  • 승인 2021.07.0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백화점면세점 제공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친환경 브랜드 육성에 나선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4일 서울산업진흥원, 글로벌 인플루언서 유닛(이하 GIU)와 3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친환경 K-브랜드 판로 지원을 위한 '마이 그린 듀티(My Green Duty)'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산업진흥원은 상품력은 우수하나 판로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친환경 브랜드 발굴에 나서고, 현대백화점면세점은 홍보와 판로 지원을 담당한다. GIU는 인플루언서를 통한 마케팅을 맡았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오는 5일부터 9월 30일까지 동대문점 13층에서 ‘마이 그린 듀티’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팝업스토어에는 비건 스킨케어 브랜드 ‘물들임’, 한국 비건 인증 획득 뷰티 브랜드 ‘소소한’, 친환경 삼베 마스크 브랜드 ‘베마’ 등 서울산업진흥원이 선별한 3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이달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네이버 쇼핑 라이브에서 친환경 브랜드를 판매하는 라이브 커머스도 진행한다. 행사에는 GIU소속 인플루언서가 참여해 상품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브랜드 중 고객 반응이 좋은 브랜드는 현대백화점면세점에 정식 입점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된다"며 "향후에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면세점은 국내 중소, 중견 브랜드들의 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인터넷면세점에서 면세점 업계 최초 중소기업 전용관 'H하모니(H.armony)'를 운영하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