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 엇비슷하다면 여성 장관, 지차제장 발탁해야"…조수진, '女할당제' 폐지 반대
상태바
"능력 엇비슷하다면 여성 장관, 지차제장 발탁해야"…조수진, '女할당제' 폐지 반대
  • 김상록
  • 승인 2021.07.07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조수진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유승민 전 의원 등이 여성가족부, 여성할당제 폐지를 거론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여성할당제'는 여성을 무턱대고 배려하거나 배려하자는 것이 아니다"라며 반박했다. 그는 "능력이 엇비슷하다면 여성 장관, 여성 지자체장을 발탁하고 기용해서 일정한 숫자까지 끌어올려야 하는 것이 지금 우리 정치가 당면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여성할당제)는 특정 성별이 독식하지 않도록 하는 '양성평등'이 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아직 우리 사회에는 인위적으로라도 여성의 참여를 끌어올려하는 영역이 있다. 가장 대표적 영역이 정치"라고 강조했다.

이어 "용어 자체가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여성할당제'를 '양성평등제'로 바꿀 것을 제안한다. '여성가족부'를 '양성평등부' 등으로 부처 이름을 바꾼다거나, 보건복지부와 업무를 조정할 필요성은 분명히 있다"며 "그러나 '양성평등'을 촉진하기 위한 부처나 제도는 더이상 필요 없다는 식으로 젠더 갈등을 부추긴다거나, 그것을 통해서 한쪽의 표를 취하겠다고 해서는 또 다른 결의 '분열의 정치'를 하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 전 의원과, 하 의원은 6일 '여성가족부' 폐지를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다. 유 전 의원은 "인구의 절반이 여성이고, 정부의 모든 부처가 여성 이슈와 관계가 있다"며 "여가부라는 별도의 부처를 만들고 장관, 차관, 국장들을 둘 이유가 없다"고 했다. 또 "여가부 장관은 정치인이나 대선캠프 인사에게 전리품으로 주는 자리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현재 여가부는 사실상 젠더갈등조장부가 됐다. 2030 사이의 가장 큰 갈등 요소인 젠더 갈등을 해소하겠다"며 대통령 직속 젠더갈등해소위원회 설치를 여가부 폐지의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 대표는 그간 '능력주의'와 공정한 경쟁을 내세우면서 여성가족부, 여성 할당제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유지해왔다.

이 대표는 전날 SBS와의 인터뷰에서 "여성가족부 같은 것들이 여성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안 좋은 방식이라고 본다. 여성가족부는 거의 무임소 장관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빈약한 부서를 가지고 그냥 캠페인 정도 하는 역할로 전락해버렸다"며 "그렇게 해서는 여성에 대한 차별이나 불평등 문제가 있다고 해도 잘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난 2일 성남 판교유스페이스 광장에서 열린 '청년 토론배틀' 행사에서 "원래 여성주의 운동이 여성다움에 대한 거부였지만 래디컬페미니즘(급진적 여성주의)은 여성을 '할당제' 아니면 (난관을) 극복할 수 없는 주체로 역으로 규정하려 한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