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청해부대 확진자 발생 책임 통감…심려끼쳐 송구"
상태바
서욱 "청해부대 확진자 발생 책임 통감…심려끼쳐 송구"
  • 김상록
  • 승인 2021.07.20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해외 파병 중인 청해부대 장병들의 코로나 집단 감염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서 장관은 20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브리핑룸에서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을 보다 세심하게 챙기지 못해 다수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국방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청해부대 장병 및 가족, 국민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서 장관은 "군은 해외 파병 부대원을 포함한 모든 장병들의 백신 접종을 적극 추진해왔으나 2월 출항한 청해부대 장병 백신 접종 노력에 부족함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2대를 현지로 급파하여 청해부대원 전원을 안전하게 복귀시키고 있다"며 "부대원들이 도착하는대로 사전 지정된 병원, 생활치료센터에서 건강을 회복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간 해외 파병 방역 대책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모든 장병들이 더욱 안전하고 건강하게 임무를 수행할수 있도록 제반 대책을 철저히 보완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다시 한번 청해부대 장병 및 가족 여러분,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끼쳐드려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2대에 나눠 탑승한 청해부대 장병 전원은 이날 저녁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사진=SBS 캡처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