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구태정치 먼저 배워 안타깝다"
상태바
이재명 "윤석열, 구태정치 먼저 배워 안타깝다"
  • 김상록
  • 승인 2021.07.2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반대를 위한 반대, 분열의 정치라는 '구태정치'를 먼저 배워버린 모습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22일 자신의 SNS에 "(윤석열 후보의) 최근 제기된 의혹과 발언들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훌쩍 넘어섰다. 윤석열 후보의 정치는 누구를 위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의 접대 의혹, 주 120시간 노동 발언, 대구 발언 등을 문제 삼았다. 

그는 "‘대구-민란’ 발언은 말이 안 나올 지경"이라며 "지역주의를 극복하기 위해 나서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지역주의에 편승해 이득을 취하려는 모습은 구태 정치인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인이라면, 대통령 후보라면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한 국민통합의 길을 모색해야 하지 않겠나. 대통령이 되시겠다니 묻는다. 도대체 누구를 위해 어떤 정치를 하시겠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달 초 '미 점령군' 발언을 두고 윤 전 총장과 한 차례 설전을 벌였다. 윤 전 총장이 이 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에 대해 "역사 왜곡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하자, 이 지사는 "논리의 비약을 이용한 마타도어식 구태 정치가 윤석열의 정치인가"라며 반박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