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소개에 체르노빌 원전?…MBC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 부적절 논란
상태바
우크라이나 소개에 체르노빌 원전?…MBC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 부적절 논란
  • 김상록
  • 승인 2021.07.24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MBC가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일부 국가를 소개할 때 사용한 사진과 문구가 적절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놓였다. 

앞서 MBC는 23일 오후 7시 30분부터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생중계했다. 논란은 각국 선수단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MBC는 우크라이나 선수단을 소개하며 화면 왼쪽에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내보냈다. 이는 1986년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 원전에서 핵 원자로가 폭발해 대량의 방사능이 누출된 사고를 연상케 했다. 아이티 선수단이 입장할때는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과 폭동 사진을 넣었다. 

또 시리아를 '풍부한 지하자원, 10년째 진행 중인 내전', 마셜제도는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고 소개했다. 엘살바도르를 소개할 때는 비트코인 이미지를 사용했다. 엘살바도르는 전 세계 국가 중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채택한 곳이지만 반대 의견도 적잖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해당 국가들이 겪은 비극적인 사건과 정치 이슈를 언급해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켰다며 비판하고 있다. 해외 네티즌들도 SNS에 MBC 중계 방송을 지적하는 게시물을 다수 올렸다.

MBC는 당시 생중계 말미 자막을 통해 "개회식 중계 방송에서 우크라이나, 아이티 등 국가 소개 시 부적절한 사진이 사용됐다. 이밖에 일부 국가 소개에서도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이 사용됐다"며 "우크라이나를 비롯한 해당 국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다음날인 24일에는 공식 보도자료를 발표하고 다시 한번 사과했다. 

MBC는 "문제의 영상과 자막은 개회식에 국가별로 입장하는 선수단을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어 "MBC는 올림픽 중계에서 발생한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영상 자료 선별과 자막 정리 및 검수 과정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한 뒤 그 결과에 따라 엄정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 나아가 스포츠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재점검해 유사한 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