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이어 농심도 라면가격 인상…평균 6.8%
상태바
오뚜기 이어 농심도 라면가격 인상…평균 6.8%
  • 김상록
  • 승인 2021.07.2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심이 다음달 16일부터 신라면 등 주요 라면의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29일 밝혔다. 농심이 라면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지난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 만이다.

주요 제품의 인상폭은 출고가격 기준으로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다. 이를 적용하면 현재 대형마트에서 봉지당 평균 676원에 판매되고 있는 신라면의 가격은 약 736원으로 오른다. 각 제품의 실제 판매가격은 유통점별로 다를 수 있다.

농심은 "최근 팜유와 밀가루 등 라면의 주요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물류비, 판매관리비 등 제반 경영비용의 상승으로 인한 원가압박이 누적되어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오뚜기도 8월달부터 진라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한다고 밝혔다. 가격 인상 이유 역시 농심과 마찬가지로 밀가루·팜유와 같은 식품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을 꼽았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