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30세 이상 AZ 잔여 백신 접종 결정에 "심각한 우려"
상태바
의사협회, 30세 이상 AZ 잔여 백신 접종 결정에 "심각한 우려"
  • 김상록
  • 승인 2021.08.1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대한의사협회가 30세 이상이면 아스트라제네카 잔여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한 정부의 방침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의사협회는 17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허가범위 확대 적용에 대한 권고문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관련하여 절대적 기준에서의 접종 권고 연령과 희망자에 한해서 접종 기회 부여 연령의 차이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지난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위탁의료기관, 보건소,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에서 30세 이상 희망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잔여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고 했다.

의사협회는 "8월 11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에서 발표한 <주간코로나19 예방접종후 이상반응 보고서>를 바탕으로 분석해 보면, 50세 미만 아스트라제네카 2차 예방접종은 타 백신에 비해 예방적 효과 대비 백신 관련 이상 사건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다"며 "희망자라고 하더라도 우선적으로 고려되기에는 위험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저명한 학술지인 란셋에 따르면 영국, 미국, 스웨덴에서 입력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55세 이하에서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모두에서 전신성부작용이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으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서 접종률 대비 부작용 비율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잠재적인 위험성이 더욱 높은 50세 미만 인구에 대한 백신 접종 필요성 논의가 아직은 더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적용 범위 확대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이러한 상황에 대해 보다 객관적이고 전문가적 식견을 바탕으로 방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대한의사협회와 정보를 소통하고 적절한 권고안을 마련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