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직구시장 평정한다"...11번가,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31일 론칭
상태바
"국내 직구시장 평정한다"...11번가,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31일 론칭
  • 박주범
  • 승인 2021.08.2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번가가 아마존과 손잡고 해외직구 서비스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를 오는 31일 오픈한다. 아마존 미국 판매 상품을 11번가 앱과 웹사이트에서 바로 주문할 수 있게 된 것이다. 

11번가는 국내 반입에 문제가 없고 한국으로 배송이 가능한 상품을 11번가에서 검색, 주문, 결제까지 가능하게 했다. 특히 한국 고객들이 선호하는 상품 16만 개 이상 선별한 ‘특별 셀렉션’을 마련한 점이 특징이다. 아마존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딜과 11번가의 단독 딜 등 양사의 혜택을 모두 적용 받는다.

SK텔레콤의 구독 상품 우주패스(월 4900원부터)의 가입 프로모션으로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무료 배송을 제공한다. 또한 11번가 회원은 2만8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혜택을 받을 수 있다. 

11번가는 "배송 기간은 영업일 기준 평균 6~10일이며, 특별 셀렉션 제품은 평균 4~6일 내 배송된다"고 설명했다. 

상품의 관부가세(통관대행수수료)와 배송비 등을 한 번에 결제할 수 있으며, 11번가 상품들과 함께 결제할 수도 있다. 11번가는 스토어 오픈과 함께 전담 고객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11번가 고객들은 국가와 언어 등의 장벽 없이 편리하게 아마존 쇼핑을 즐길 수 있으며, 11번가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오픈을 시작으로 국내 해외직구 시장의 혁신적인 변화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전세계 12개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마존이 현지 사업자와 제휴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11번가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