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믿고 사는 중고폰 '민트폰' 출시...번개장터 전략적 제휴
상태바
KT, 믿고 사는 중고폰 '민트폰' 출시...번개장터 전략적 제휴
  • 민병권
  • 승인 2021.08.31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대표이사 구현모)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자원 선순환 중고폰 브랜드 ‘민트폰’을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를 위해 KT는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대표 이재후)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고품질 중고폰을 매입한다.

민트폰은 내부 선별 절차를 거쳐 상품화되며, 최대 1년의 품질보증 기간을 제공한다. 또 구매가의 최대 50%를 보장해 1년 뒤 재매입하는 바이백(Buy-Back) 옵션도 기본으로 제공한다. 

민트폰은 현재 서울, 경기도, 강원도 일부 지역의 40여개 KT 대리점에서 구입 할 수 있다. 민트폰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구매 가능한 단말기 정보와 판매 대리점도 확인할 수 있다. 

민트폰 구매 고객은 신규 단말 구매 고객과 동일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전국 A/S센터도 이용할 수 있다. 

번개장터 디지털사업본부 표병훈 본부장은 "번개장터를 통해 검증된 중고단말기가 새로운 고객을 만나 다시 사용될 수 있도록 하는 것 또한 중고플랫폼이 기여할 수 있는 ESG 활동이라고 생각한다”며 “빠르게 출시되는 신제품 속에서 아직 성능이 충분하고 가성비가 뛰어난 중고폰을 통해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사업모델들을 협력해 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KT 강북강원광역본부장 안치용 전무는 “고객이 안전하게 중고폰을 구매할 수 있도록 민트폰을 출시했다”며 “이는 KT ESG 경영의 일환이자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부합하는 새로운 시도로 KT의 노력이 고객에게 진심으로 다가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KT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