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지자체·카드사, 코로나 지원금 지급 위해 맞손
상태바
행안부·지자체·카드사, 코로나 지원금 지급 위해 맞손
  • 박주범
  • 승인 2021.09.02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행안부)는 2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실에서 243개 지방자치단체, 9개 신용카드사,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오는 6일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을 앞두고 국민에게 지원금을 원활하고 신속하게 지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안부는 사업계획을 수립, 예산을 교부하며, 업무관리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 국민비서 서비스를 통해 해당정보(대상여부, 금액, 신청방법, 사용기한 및 사용지역 등)를 제공한다. 243개 지방자치단체는 대상자 및 지급액을 확정하고 오프라인 신청과 이의신청 접수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신용카드사들은 신용 또는 체크카드 방식의 지급신청 접수 및 충전금 지급 업무를 담당한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지원금 사용처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신용카드사와 포털 사이트에 제공함으로써 지원금 사용처를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고규창 행정안전부 차관은 “이번 지원금이 코로나 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을 위로하고, 소비 촉진을 통해 지역경제 회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지난해 행안부는 1차 긴급재난지원금에 신용 및 체크카드 충전 방식을 도입해 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