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명낙대전 1승' 대전 충남 경선 54.81% ... 5일 세종 충북은? 
상태바
이재명, '명낙대전 1승' 대전 충남 경선 54.81% ... 5일 세종 충북은? 
  • 박홍규
  • 승인 2021.09.04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명낙대전' 첫 1승을 거뒀다. 이낙연 전 대표는 27.41%에 그쳐, 더블 스코어를 기록한 셈이다. 이낙연 후보는 대의원들의 지지를 상대적으로 얻었다. 이제 5일 세종 충북 경선 결과에 따라 명낙대전의 선거 전략도 수정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5일 세종·충북 이후 대구·경북(11일), 강원(12일) 등을 거쳐 다음달 10일 서울 경선을 향해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4일오후 대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첫 순회경선에서 1승을 거뒀다. 특히 당심에서 과반 득표율을 올려 대세론에 파란불을 켰다.  유효투표 2만5564표 중 1만4012표, 54.81%를 얻었다.

이낙연 전 대표는 7007표, 27.41%를 얻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003표(7.84%)로 3위를 차지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704표 6.67%를, 박용진 김두관 의원 순이었다. 최근 설물 조사 결과와 크게 다르지 않은 셈이다. 

이재명 지사는 특히 권리당원 55.21% 지지를 받아 과반수 이상을 기록했다. 이어 나머지 45%를 이낙연 정세균 추미애 박용진 김두관 후보가 나눴다. 대의원 투표에서는 이 전 대표가 33.07%를 얻으며 선전했다. 이 지사는 42.02%로 과반수를 확보하지 못했다. 

이 지사는 경선 후 "감사하다. 원팀이 될 수 있도록, 네거티브 없는 정책선거에 좀 더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대전·충남 당원들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또 오늘 결과는 200만 선거인단 중 6만명의 선택이다. 갈 길이 많이 남았지만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지사는 이날 저녁 8시 SNS를 통해 '압도적 지지, 깊이 감사드립니다. 반드시 원팀으로 승리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확실한 본선 경쟁력’을 선택해 주셨다. 오늘의 ‘압도적인 지지’는 ‘국정농단세력의 귀환을 막으라는 준엄한 명령’이다. 원팀정신으로 뭉쳐 반드시 제4기 민주정부를 만들라는 염원"이라며 "내일 세종·충북 경선에서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이재명 SNS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