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여가부 폐지 요구 일축 "성평등 가치 확산"
상태바
청와대, 여가부 폐지 요구 일축 "성평등 가치 확산"
  • 김상록
  • 승인 2021.09.0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청와대 유튜브 채널 캡처

청와대가 여성가족부를 폐지해달라는 국민 청원에 "성평등 가치 확산과 가족정책 주무부처로 포용적 사회환경 조성의 역할이 있다"며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7일 밝혔다.

이날 류근혁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지난 7월 게재된 후 26만명의 동의를 얻은 '시대착오적인 여성가족부는 해체해야합니다'라는 청원글에 대해 "여성가족부는 지난 2001년 여성에 대한 차별과 불균형을 시정하고 여성의 권익과 지위 향상을 위해 여성부로 출범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성 평등 가치를 확산하고, 이를 전반적인 국가정책에 반영하는 것과 함께 가족정책 주무 부처로서 여성뿐 아니라 한부모가족, 다문화가족, 학교 밖 청소년 등 위기·취약계층에 대한 정책도 담당하고 있다"고 했다.

또 "최근 몇 년 사이 디지털성범죄가 사회적 문제로 등장함에 따라 처벌기준 강화, 유통 방지 제도 마련, 신속한 삭제 지원, 피해자 법률 지원 등 디지털성범죄 예방 및 피해자 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류 비서관은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 여러 이슈에 대한 인식은 성별, 세대 등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다양한 의견의 표출은 우리 사회의 현주소를 확인하고, 나아가야 할 가치를 찾는 과정이 되기도 한다"며 "다만, 이런 견해차가 극한 갈등 양상으로 나타나는 것은 오히려 사회적 논의를 저해하기도 한다"고 했다.

끝으로 "여성가족부 존치 및 강화 청원과 해체 청원은 정부조직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 개진이기도 하고, 우리 사회의 이슈를 반영하는 청원이기도 하다"며 "정책에 대한 성찰을 토대로 현장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여 소통을 강화하고, 사회적 수용성을 고려하여 보다 세밀하게 정책을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