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 10년간 시민단체에 1조 지원…전용 ATM기 전락"
상태바
오세훈 "서울시, 10년간 시민단체에 1조 지원…전용 ATM기 전락"
  • 김상록
  • 승인 2021.09.1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서울시 유튜브 채널 캡처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0년간 서울시가 민간보조금과 민간위탁금으로 시민단체에 지원한 금액이 1조원 가까이 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13일 브리핑룸에서 발표한 서울시 바로 세우기 관련 입장을 통해 "시민의 혈세로 어렵게 유지되는 서울시 곳간이 시민단체 전용 ATM기로 전락해갔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물론 그 액수가 모두 낭비되었다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집행내역을 일부 점검해 보니 정말 안타깝기 짝이 없다"고 했다.

그는 "시민단체와 이들을 비호하는 시민단체 출신 시 간부들의 압력에 못 이겨 부적절한 예산을 편성하고 집행하면서 자괴감을 느꼈다는 직원들의 이야기를 들었고, 검증되지 않은 기관에 위탁된 공공시설들과 거기에서 이뤄지는 업무들이 시민들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해 외면받고 방만하게 운영되는 현장도 봤다"고 전했다.

이어 "시민단체 출신 인사들이 임기제 공무원으로 서울시 도처에 포진해 위탁업체 선정에서부터 지도·감독까지 관련 사업 전반을 관장했다"며 "자신이 몸담았던 시민단체에 재정지원을 하는 그들만의 마을, 그들만의 생태계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도 모자라 '중간지원조직'이라는 창구를 각 자치구에도 설치하고 그것조차 또 다른 시민단체에 위탁해 운영토록 했다. 이것이야말로 시민단체의 피라미드, 시민단체형 다단계라고 할 만한 것이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오 시장은 "시민의 혈세는 단 한 푼이라도 제대로 가치 있게 쓰여야 한다. 민간기업과 시민단체도 시 예산으로 공무를 수행한다면 공공기관과 다름없는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지난 10여 년간 시민사회 분야 민간보조와 민간위탁 사업을 추진해오는 과정에서 뿌리박힌 잘못된 관행들을 바로잡고 모든 비정상적인 것들을 정상화하는 길을 가고자 한다"고 했다.

그는 "시민 혈세를 내 주머니 쌈짓돈처럼 생각하고, '시민'이라는 이름을 내세우며 사익을 쫓는 행태를 청산할 것"이라며 
"이것이 왜 '박원순 전 시장 흔적 지우기'로 매도되어야 하는지 모르겠다. 잘못된 행정을 바로잡는 것은 서울시 수장으로서 저에게 주어진 책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서울의 주인은 서울시민이다. 그래서 서울시 예산도 모두 서울시민의 것"이라며 "앞으로 단 한 푼의 예산도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노력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