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조국 과잉 수사 답변한 홍준표, 국민들한테 무릎꿇고 사죄해야"
상태바
하태경 "조국 과잉 수사 답변한 홍준표, 국민들한테 무릎꿇고 사죄해야"
  • 김상록
  • 승인 2021.09.1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 CHOSUN 캡처
사진=TV CHOSUN 캡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전날 TV토론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했다고 언급한 홍준표 의원을 향해 "국민들한테 정말 무릎 꿇고 사죄해야 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17일 방송된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건 전형적으로 경쟁자 공격하기 위해서 공정의 가치마저 버린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국 수사 문제 있다는 이야기 들을 땐 심장이 부들부들 떨리더라"며 "마치 검사 공격하기 위해서 도둑놈이랑 손잡는 거랑 똑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준표 후보를 의심을 했어도 그렇게까지 강하게 조국 수사 문제 있고, 자기 같으면 그렇게 안 했다. 가족을 도륙낸 거다. 이런 답변을 계속 우기실 거라는 상상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분은 정말 경쟁자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적과도 손 잡을 분이구나, 성문을 열어줄 분이다. 그런 생각이 그 순간 들면서 아까 좀 전에 말씀드린 대로 심장이 부들부들 떨리더라. 그건 명백히 공정의 가치를 버린 것"이라며 "불공정을 용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토론회에서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 "조국이란 사람이 내 가족의 모든 것을 책임질테니 가족은 건드리지 말라고 윤석열(당시) 총장에게 얘기했으면 가족 전체가 감옥에 들어갈 필요가 없는 사건 아니냐"고 했다.

홍 의원은 토론회가 끝난 뒤 해당 발언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수사는) 여권내 권력투쟁의 산물"이라며 "그런 사건을 두고 우리측이 흥분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저의 오래된 생각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 전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 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수 밖에 없지요"라고 했다.

다만 "그러나 그 전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 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