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면세점, 업계 최초 면세품 포장재 모두 '종이'로 교체
상태바
현대백화점면세점, 업계 최초 면세품 포장재 모두 '종이'로 교체
  • 김상록
  • 승인 2021.09.2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백화점면세점 제공
사진=현대백화점면세점 제공

현대백화점면세점이 면세업계 최초로 면세품 포장시 사용되는 비닐 소재의 포장재를 모두 종이 소재로 교체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5월 면세업계 최초로 보세물류창고에서 공항 인도장으로 면세품을 고객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사용되던 비닐백 사용을 중단한 데 이어, 비닐 완충캡(뽁뽁이)와 비닐 테이프 등의 포장재도 종이로 바꾸기로 한 것이다.

이번에 종이 소재로 바꾸는 포장재는 면세품을 포장할때 사용되는 비닐 완충캡과 비닐 테이프다. 

비닐 완충캡은 종이 소재의 완충재, 비닐 테이프는 전분을 접착제로 사용하는 종이 테이프로 교체한다. 모두 분리 배출이 가능하다.

다만, 종이 완충재 규격보다 큰 사이즈(가로·세로 50cm 이상)의 상품 또는 향수 등 유리가 들어간 상품은 안전을 위해 비닐 완충캡을 일부 사용한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추후 이런 상품에도 친환경 포장재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나갈 계획이다.

또 다음달 중순부터 고객이 면세품을 찾고 구매 내역을 확인하는 교환권도 ‘100% 모바일 스마트 교환권’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화학물질로 코팅돼 재활용이 어려운 종이 교환권으로 발생되는 불필요한 쓰레기를 줄이자는 차원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재활용 가능한 종이 포장재와 스마트 교환권 도입으로 해외여행이 정상화될 경우 연간 50톤 이상의 비닐백 등 쓰레기 발생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