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못 막는 '독서 열정'...작년 책 대출, 전년比 38% 증가
상태바
코로나도 못 막는 '독서 열정'...작년 책 대출, 전년比 38% 증가
  • 박주범
  • 승인 2021.09.2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공공도서관 방문자 수는 크게 감소했으나, 대출된 책의 권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와 한국도서관협회가 발표한 ‘2021년 전국 공공도서관 통계조사(2020년 12월 31일 실적 기준)’에 따르면, 공공도서관 방문자수는 2019년 대비 65.9% 감소했으나, 1일 평균 대출 권수는 38% 증가했다.

대부분의 문화시설이 코로나로 인해 휴관 중일 때 공공도서관은 승차 대출, 택배 대출, 우편 대출, 무인 대출 등 비대면서비스를 제공했다. 

2020년 말 기준으로 전국 공공도서관은 1172개관으로 전년 대비 38개관이 증가했고, 회원등록자 수는 2700만 명으로 전 국민의 약 53%가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188개관, 경기 286개관, 경남 75개관, 전남 71개관, 경북 69개관, 충남‧ 전북 각 63개관, 강원 59개관, 인천 55개관, 충북 50개관, 부산 47개관, 대구 44개관, 대전 25개관, 광주 24개, 제주 22개관, 울산 19개관, 세종 12개관이다.

2020년 1관당 방문자 수는 7만6431명으로, 2019년 25만804명과 비교해 69.5%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1일 평균 대출 권수는 62만9553권으로 2019년 45만4997권 대비 38% 증가해 1관당 1일 평균 대출 권수는 537권이었다. 이는 2019년 401권 대비 34% 증가한 수치다. 

특히 무인대출서비스(스마트도서관) 이용은 2019년 77만6850건에서 2020년 124만1923건으로 전년 대비 큰 폭(62.6%)으로 상승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도서관 비대면서비스 수요가 코로나 이후에도 지속 증가할 것으로 보고, 이러한 요구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