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알약 형태 코로나 치료제 2상 임상시험 시작
상태바
화이자, 알약 형태 코로나 치료제 2상 임상시험 시작
  • 김상록
  • 승인 2021.09.28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먹는 알약 형태의 코로나 치료제 2상 임상시험을 시작했다. 미카엘 돌스텐 화이자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이 바이러스에 대응하려면 병에 걸리거나 노출된 사람들을 위한 효과적인 치료제가 필요하다고 믿는다"며 "백신의 효과를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7일(현지시각) AFP·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코로나19 확진자와 함께 살고 있는 성인 2660명을 대상으로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2상 시험에 돌입했다.

이 항바이러스제는 코로나19 감염 증상이 나타났거나 바이러스에 노출됐음을 인지한 초기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로 알려졌다.

화이자는 임상시험 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쪽에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와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치료제인 리토나비르를 혼합 투여하고, 다른 한 그룹에는 플라시보(가짜 약)를 복용한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