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첫 유럽 쿠킹 클래스 진행...'유럽의 컬러를 맛보다'
상태바
EU, 첫 유럽 쿠킹 클래스 진행...'유럽의 컬러를 맛보다'
  • 박주범
  • 승인 2021.10.1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연합은 EU 농식품 홍보를 위한 ‘유럽의 컬러를 맛보다!(Colours by Europe. Tastes of Excellence)’ 캠페인 일환으로 내년 초까지 총 3차례에 걸쳐 유럽 쿠킹 클래스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첫 번째 쿠킹 클래스는 오는 16일 서울 한남동 라 퀴진 쿠킹 스튜디오에서 사전 소셜미디어 행사로 선정된 총 12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클래스는 유럽 가정식 요리를 주제로 박준우 셰프와 협업했다. 마스터 셰프 코리아의 준우승자인 박준우 셰프는 벨기에, 독일 등 유럽국가에서 오래 일하고 살았던 경험을 통해 얻은 해박한 유럽음식 문화와 전통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미식평론가로도 명성이 높다.

박 셰프가 EU 쿠킹 클래스에서 선보일 요리는 프랑스의 ’갈레뜨’와 폴란드의 ‘비고스’ 등 2종의 유럽 전통 가정식이다. 이를 통해 EU 전지역에서 생산되는 10여 가지의 EU 식재료가 함께 소개된다. 독일의 사우어크라프트와 소시지, 프랑스의 햄과 밀가루, 스페인의 돼지고기와 향신료, 그리스의 올리브오일, 덴마크 버터와 네덜란드의 치즈, 이탈리아의 말린 포르치니 버섯, 헝가리 와인 등이 이번에 소개될 제품들이다. 참가자들은 2시간 동안 EU의 지리적 표시제(GI) 제품과 유기농 식재료를 직접 맛보며 그 우수성을 탐색할 예정이다.

박준우 셰프는 “EU지역은 안전성과 다양한 음식으로 잘 알려져있는 만큼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게 되어 기쁘다”며 “코로나 이후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먹는 음식의 안전과 품질에 대해 관심을 두고 있어 앞으로는 식재료 선택에서도 건강과 환경, 사회경제적 이익을 고려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유럽 연합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