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도 양극화...두껍거나 아예 얇거나
상태바
삼겹살도 양극화...두껍거나 아예 얇거나
  • 박주범
  • 승인 2021.10.1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겹살에서도 양극화가 일어나고 있다. 

두툼한 두께의 '두툼삼겹살'과 아예 2mm 내외의 얇은 두께의 '대패삽겹살'을 찾는 사람이 많아졌다. 두툼삼겹살은 일반 삼겹살의 8mm 내외의 두께보다 훨씬 두꺼워 두께가 25mm에 달한다.

이마트가 올 3월부터 9월까지 분석한 결과, 두툼삼겹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3.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삼겹살 전체 매출이 15.3% 중가한 것에 비하면 크게 상회하는 수치다. 15mm 두께의 칼집삼겹살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7% 늘어났다.

2mm 내외의 얇은 두께로 자른 ‘대패삼겹살’, 지방 함량을 낮춘 ‘슬림(slim)삼겹살’을 찾는 발걸음도 늘어나고 있다. 올 1월부터 9월까지 이마트 대패삼겹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4.5%의 큰 폭으로 증가했다. 올 3월 선보인 슬림삼겹살은 누계 매출액 30억원을 돌파했다. 이 삼겹살은 10~12% 수준의 근간 지방도로 일반 삼겹살보다 지방도가 낮다.

임승현 이마트 돈육 바이어는 "점점 다양해지고 세분화되는 고객 요구를 맞추기 위해, 고객의 구매 트렌드 및 매출 데이터를 세밀하게 조사·분석해서 상품운영에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이마트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