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엿새 만에 퇴원, 자택에서 항생제 치료
상태바
美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엿새 만에 퇴원, 자택에서 항생제 치료
  • 이태문
  • 승인 2021.10.18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뇨기 질환으로 지난 12일 입원했던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17일 퇴원했다.

일본 언론들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17일 오전 8시경 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메디컬센터에서 퇴원해 뉴욕 자택에서 항생제 치료를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클린터 전 대통령의 주치의는 퇴원 후 "클린턴 전 대통령의 열과 백혈구 수치는 정상화됐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올해 75세인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지난 12일 혈류까지 번진 요로 감염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인 패혈성 쇼크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