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돈 받은 사람이 '그 분'…'화천대유 게이트'와 양평 인허가도 수사해야” 
상태바
이재명 “돈 받은 사람이 '그 분'…'화천대유 게이트'와 양평 인허가도 수사해야” 
  • 박홍규
  • 승인 2021.10.1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그분'을 찾아야 한다. 그분은 돈을 나눠 가진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또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라 '화천대유 게이트'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해 "개발과 관련된 부정·비리가 너무 많다. 그 뒤에는 대개 정치·관료 세력이 있다"며 이"돈 사용처를 찾아보니 50억원을 받은 사람은 국민의힘 국회의원(곽상도) 아들, 고문료 받은 사람은 전 원내대표(원유철) 부인, 국민의힘이 추천한 특검(박영수) 등이다. '그분'에 대해서 충분히, 엄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어 "이것은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고 '화천대유 게이트'"라며 "부정행위로 천문학적인 돈을 정치적으로 나눠가졌다. 또 이 돈을 나눠주는 이상한 사람이 있는 게 화천대유 게이트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또 "제가 비리를 설계했다면, 그것을 제가 설계했다고 공개적으로 이야기하겠나"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내가 화천대유 주인이면, 강아지에게 던져주더라도 곽상도 아들한테 한푼도 안 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민주당 김민철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관련 회사가 10년 전 경기도 양평에서 도시 개발사업을 추진하며 인허가 상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언급하자 "명백한 불법 행정"이라며 "양평도 수사해야 한다"고 윤석열 후보를 향해 날을 세웠다. 또 이 후보는 "현재 국민의힘 의원인 당시 양평군수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대사업지구 신청을 거부했다. 윤 후보 인척에게 개발사업권을 줘서 800억원을 남긴 것 아니냐?"고 재차 비판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