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산업연구회 “현실적인 계획과 점진적인 추진으로 전력 수급 안정화 필요” 
상태바
전력산업연구회 “현실적인 계획과 점진적인 추진으로 전력 수급 안정화 필요” 
  • 박홍규
  • 승인 2021.10.1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전력산업연구회, ‘2050 탄소중립, 그리고 가스 석탄 발전의 역할’ 세미나 개최

사단법인 전력산업연구회(회장 손양훈)가 ‘2050 탄소중립, 그리고 가스 석탄 발전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18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의 주제는 8월 탄소중립위원회가 공개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와 강화된 NDC에 대해서다. 탄소중립 시나리오의 기술적인 실현 가능성과 소비자가 부담해야 할 비용 등을 따져보고, 재생에너지의 급격한 비중 확대와 가스 및 석탄 발전의 비중 축소 내지 폐지가 초래할 전력 공급 불안정에 대해 짚어봤다. 

캡션 전력산업연구회 정책 세미나 참가자들 (왼쪽부터) 박진표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황태규 GS EPS 상무, 이재승 GS E&R 전무, 이승훈 서울대 명예교수, 박주헌 동덕여자대학교 교수, 손양훈 인천대학교 교수. 사진 전력산업연구회 
전력산업연구회 정책 세미나 참가자들 (왼쪽부터) 박진표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황태규 GS EPS 상무, 이재승 GS E&R 전무, 이승훈 서울대 명예교수, 박주헌 동덕여자대학교 교수, 손양훈 인천대학교 교수

손양훈 인천대 교수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의 허와 실에 대해 발표했으며, 박주헌 동덕여대 교수가 질서 있는 탄소중립과 가스 및 석탄 발전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서 이승훈 서울대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가스발전사와 석탄발전사 관계자, 박진표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가 참여하여 토론을 진행했다.

첫 번째 발표자인 사단법인 전력산업연구회 회장 손양훈 인천대 교수는 ‘에너지전환과 탄소중립’ 주제로 선진국들의 에너지 정책과 국내 상황과의 비교 설명했다. 국내 에너지 산업에 대해서 “다양한 에너지원 확보를 통해 유사시 발생할 수 있는 에너지 대란을 막기 위해 ‘에너지 안보’를 구축해야 하나, 과도한 정책 변화와 규제로만 탄소중립을 달성하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하면서 “과학적이고 현실적인 계획 수립만이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시했다.

두 번째 주제 발표인 동덕여대 박주헌 교수는 ‘질서 있는 탄소중립’이라는 주제로 “국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2030 NDC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약 40%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용량이 필요하다. 이는 국내 현실을 감안해서라도 실현 불가능한 목표”라고 지적했다. 또한 “‘질서 있는 에너지 전환’을 위해서는 석탄발전의 역할을 발전효율과 환경성을 기준으로 평가하고, 효율이 낮은 발전기부터 순차적으로 줄여 환경성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DC(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는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말한다.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추구하는 과정의 중간 단계로 2030년까지 얼마의 온실가스를 감축할지 세우는 중간 목표를 의미한다. 

또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신기술 개발에 대해 언급하며 “향후 발전원들도 CCUS와 같은 이산화탄소 포집기술이 적용되어 유연성 전원으로서 CCUS를 갖춘 화력발전의 역할을 기대한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이어서 “CCUS, ESS 등과 같은 청정 기술이 완성될 때까지 현재 전원 믹스를 급격히 허물지 않으면서 재생에너지 비중을 점진적으로 증가시켜가는 질서 있는 에너지전환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CCUS'는 탄소 포집과 활용·저장 기술을 말한다. 대기 중이나 배출가스에 포함된 이산화탄소를 골라 모은 뒤 이를 산업적으로 활용하거나 안전하게 장기간 저장하는 기술이다. 'ESS'는 에너지 저장 시스템이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원에서 불규칙적으로 생산된 전력을 충전·저장해 놨다가 필요한 순간 전기를 쓸 수 있게 해주는 장치다. 전력 피크가 아닌 시간대에는 전력을 저장해 두고, 피크 외 시간대에 사용할 수 있다.

이재승 GS E&R 전무는 패널 토론에서 “2011년 블랙아웃의 위기로 안정적인 전원을 보급하기 위해 석탄발전이 시작됐다. 대규모의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역할을 지금까지 해오고 있었다”고 석탄 발전을 설명했다. 이어 이 전무는 “늘어나는 에너지 수요를 모두 신재생에너지 만으로 감당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며 기존에 있는 석탄 발전소를 잘 관리하고 활용해 나가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박진표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는 “탄소중립 실행을 위한 법정책적 과제로 에너지·자원 안보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국가적 에너지 자원 위기 예방을 위한 비축, 공급망 관리, 도입 조건 개선 및 비상식 대응수단 확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