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화이자 3차 접종 효과 95.6%로 나타나...1만명 임상시험 결과
상태바
美 화이자 3차 접종 효과 95.6%로 나타나...1만명 임상시험 결과
  • 이태문
  • 승인 2021.10.2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는 화이자 백신의 추가 접종 효과가 95.6%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NHK보도에 따르면,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는 21일 화이자 백신의 추가 접종에 대한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하면서 발병을 막는 유효성이 95.6%였다고 공개했다.

임상시험은 약 1만 명을 3차 추가 접종과 플라세보(가짜) 백신 접종 그룹으로 나눠 코로나 증상이 나타난 사람들을 비교했다. 그 결과 접종 후 7일 이후 코로나 감염증상이 나타난 예가 추가 접종에서는 5건, 플라세보 접종에서는 109건이 확인됐다.

화이자측은 "2차 접종을 마친 뒤의 수준까지 예방 효과가 되살아났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지난달부터 65세 이상과 중증화 위험이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화이자 3차 접종이 실시 중이며, 모더나와 얀센 백신도 미국 질병통제센터(CDC)가 최종 판단을 내릴 예정이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