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캠프 "실수 비판하는 국민 개 취급 윤석열, 대선후보로 합당한가"
상태바
홍준표 캠프 "실수 비판하는 국민 개 취급 윤석열, 대선후보로 합당한가"
  • 김상록
  • 승인 2021.10.22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토리스타그램' 캡처
사진='토리스타그램' 캡처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캠프가 개에게 사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를 향해 국민을 개 취급하는 후보가 대선 후보로 합당하냐며 비판했다.

홍준표 희망캠프 여명 대변인은 22일 페이스북에 "윤 후보는 국민과 당원을 모두 우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 대변인은 "이틀 전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실언’은 호남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줬을 뿐 아니라 우리 당이 지난 십 수년간 호남의 마음을 얻기 위해 들인 노력을 순식간에 물거품으로 만들 수 있는 엄중한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정작 사고를 친 당사인 윤 후보는 공식 사과 자리도 아닌 캠프 행사를 앞두고 '내 원래 뜻은 그런 것이 아니었지만 그렇게 받아들였다면 유감'이라며 ‘끼워팔기 사과’ 식의 한가한 입장을 표명했다"며 "동시에 윤 후보의 SNS에는 ‘윤 후보가 돌잔치 때 사과를 잡았다’며 국민을 상대로 첫 번째 도발을 감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욱 분노한 국민의 빗발치는 사과 요구에 결국 "송구하다"라며 입장을 밝힌 윤 후보는, 새벽 사이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키우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게재하며 가뜩이나 엎드려 절받은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 이것이 '사과는 개나 줘'가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끝으로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당원은 위장당원, 자신의 실수를 '이해해주지 않고 비판'하는 국민은 개 취급. 이런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합당한가"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 논란이 일어난 후 반려견 '토리스타그램' 계정에 사과 열매를 개에게 주는 사진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과는 개나 주라는 뜻이냐"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국민을 조롱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